left
right
left
right

5 /

유승민 “후보 거취 관련 의총 응하지 않을 것…민주적으로 선출된 후보”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7. 04. 21. 19:4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유승민의 방송 토론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컨벤션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바른정당 소속 의원 16명, 의총 소집 요구
유승민 "민주주의 원칙 무너뜨리는 행태 결코 동의 안해"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16명의 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데 대해 “후보의 거취와 관련된 의총이면 제가 응하지 않을 생각이 많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가산디지털단지역 유세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 요구) 사실이 있다는 것만 이야기 들었고 의총이 언제 잡혔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또 “의총이 잡히더라도, 무슨 의총인지는 제가 들은 바 없고, 그게 무슨 후보의 거취와 관련된 의총이면 제가 응하지 않을 생각이 많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특히 “저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선 후보”라며 “저희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진박(眞朴)들의 비민주적인 그런 행태를 보고 (당을) 나와 정당을 만들었는데 나온 지, 창당한 지 며칠 됐다고 민주주의 원칙을 그렇게 무너뜨리는 행태는 제가 결코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의총에서 어떤 목소리가 나오든 정면돌파 하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