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문재인 대통령-5당 원내대표, 2시간 20여분간 오찬 회동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5. 19. 14:4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clip2017051914390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임종석 비서실장./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19일 2시간 20여분에 걸쳐 첫 오찬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청와대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김동철 국민의당·주호영 바른정당·노회찬 정의당 등 5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겸한 회동을 했다.

이날 오찬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지 9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는 여소야대 국면에서 정치권의 협치 방안을 논의했으며 북핵문제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개혁입법, 개헌 등에 관한 의견을 두루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전병헌 정무수석이 함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