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문재인 대통령·5당 원내대표 첫 오찬 ‘국정 상설협의체’ 한뜻…메뉴는 비빔밥

임유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5. 19. 16:0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clip2017051916005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왼쪽부터 전병헌 정무수석,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임종석 비서실장. /연합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을 통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과 운영을 제안했으며 원내대표들도 동의해 실무협의에 착수키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청와대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김동철 국민의당·주호영 바른정당·노회찬 정의당 등 5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겸한 회동을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박 대변인은 “검찰 개혁·국정원 개혁·방송 개혁에 대해서 국회에서 논의키로 했다”며 “대통령은 국회 차원의 합의가 이뤄지기 전이라도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 근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헌을 대선 공약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박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오찬의 주 메뉴는 한식이었고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이 나왔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후식으로 직접 준비한 인삼정과를 대접했다. 이후 김 여사는 5당 원내대표들에게 손편지와 함께 꿀 대추즙을 조각보에 포장해 전달했다. 김 여사의 손편지에는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에서는 그간 관례적으로 했던 이름표를 달지 않았다. 이는 문 대통령이 언론에 보도된 한 칼럼을 보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께서)청와대에서 열린 각종 회의에 이름을 다는 관행에 대해 재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며 “오늘 5당 오찬에서부터 반영해서 명찰을 달지 않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측은 향후 이름표 패용 관행 재검토 등 통해 권위주의를 타파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lim@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