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혜화署-종로구, 범죄 피해자 지원 조례 마련

혜화署-종로구, 범죄 피해자 지원 조례 마련

이계풍 기자 | 기사승인 2017. 05. 19. 18:5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songuijoo@
서울 혜화경찰서와 서울 종로구는 지난 18일 종로구의회에서 ‘범죄 피해자 보호 및 지원 조례 제정안’을 최종 통과시켰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공적 지원에서 제외돼 온 범죄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치료비·생계비와 같은 경제적 지원은 물론 취업지원, 정신·법률상담 등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그간 고의범을 제외한 과실범에 의해 피해를 받은 사람들의 경우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했지만, 이번 조례를 통해 과실범에 의한 피해도 지원 혜택을 받게 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 자치구 조례안 중 이처럼 구체적으로 피해자 지원책을 마련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