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09.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1.5℃

베이징 27.4℃

자카르타 32.2℃

유엔 북한 차석대사, 랜섬웨어 북한 관련설에 “웃긴는 이야기”

김예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5. 20. 08:4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북한이 최근 전세계를 강타한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워싱턴타임스 등 외신은 19일(현지시간)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북한과 이번 사이버 공격이 있다는 주장이 “웃기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김 차석대사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북한 정부와 연관 지으면서 떠들썩한 반(反)북한 비난전을 시작하는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김 차석대사는 또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견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하게 증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정책이 모든 문제의 근원”이라고 지적하며 미국이 “경쟁국을 이해하지 못한 채 반북(反北)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추후 발생하는 재앙적 결과들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대북 제재·압박을 “최고 수준으로” 올리더라도 북한은 “자주국방과 선제공격 능력을 위해 핵 억지력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 차석대사는 또한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