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KT·LG유플러스, 상호검색 등 똑똑한 ‘번호안내서비스’ 개시

김민석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6. 18. 09:4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KT월요일자사진] KT LG유플러스 번호안내서비스 개시_1
모델이 ‘번호안내서비스’ 출시를 알리고 있는 모습/ 제공=KT, LG유플러스
별도 앱 설치 없이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주소록에서 찾고 싶은 상호 검색
상호 전화번호는 물론, 주소 및 위치, 영업시간까지 한번에 확인 가능
아시아투데이 김민석 기자 = KT와 LG유플러스는 주소록 검색창을 통해 410만개 이상의 상호 검색과 자주 전화하는 상호를 업종별로 분류해 안내하는 ‘번호안내서비스’를 공동으로 서비스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주소록의 검색창을 통해 찾고 싶은 상호 또는 업종을 입력하면, 거리 또는 방문순으로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거리순은 현재 위치 기준으로 가장 가까운 순으로, 방문순은 주변 3km 이내에 있는 상호 중 카드 결제 내역이 가장 많은 순으로 정렬된다. 방문순은 기존 검색서비스들과 달리 BC카드 가맹점의 결제정보를 활용, 결제건수가 많은 상호를 알려주어 실제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인기 가게를 알 수 있는 차별화된 기능이다.

특히, 상호의 상세 화면에서는 전화번호, 주소 및 위치 등 상세 정보를 한번에 확인할 수 있고, 내비 길안내와 지도앱을 통한 대중 교통 및 도보안내를 제공, 고객은 스마트폰의 주소록만으로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주소록 내 별도의 ‘홈페이지’ 아이콘을 통해 병원, 약국, 은행 등 고객이 일상 생활에 주로 이용하는 업종을 선별해 위치 기반으로 전화번호를 안내해준다. KT는 통화가 많은 순으로 주요 업종별 순위를 제공하며, LG유플러스는 병원과 약국의 요일별 운영 정보를 각각 제공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이 서비스는 6월 초 출시된 LG전자 X500단말부터 적용됐고 별도 앱 설치 없이 스마트폰 기본 주소록에서 약관동의 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향후 대상 단말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담당 상무는 “번호안내서비스를 통해 KT와 LG유플러스 고객들은 더욱 편리한 상호 검색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고객의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편리 서비스를 양사가 협력하여 지속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영진 LG유플러스 플랫폼서비스담당은 “상호를 검색 할 때, 핵심정보만 빠르게 찾을 수 있는 간편함에 중점을 두고 KT와 함께 번호안내서비스를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편리함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통화 플랫폼 툴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idjima@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