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국방개혁 적임자’ 송영무 장관 후보자 “의혹 충분히 소명”

김종원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6. 19. 05: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송영무와 문재인<YONHAP NO-3340>
문재인정부의 초대 국방부장관으로 지명된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오른쪽)이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안보연구소 연구위원 위촉식에서 당시 문재인 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군인출신으로 오직 군과 국가 위해 헌신"..."이미 청와대에서 어느 정도 검증"..."누구보다 정직하고 올곧게 살려고 노력"..."청문회서 국민들께 솔직히 해명"
아시아투데이 김종원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군인 출신으로 오직 우리 군과 국가만을 위해 헌신해 온 국방개혁의 적임자다.”

우리 군의 한 소식통은 18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문재인정부의 초대 국방부장관 후보자인 송영무 전 해군 참모총장(68·해사 27)에 대해 이같이 평했다.

송 후보자는 곧 있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호흡을 맞춰 우리 군의 강도 높은 국방개혁을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할 적임자로 꼽힌다.

해군 출신으로 군 생활 때부터 오랫동안 우리 군의 육·해·공군 3군 균형 발전과 통합 전투력 극대화, 한·미 연합 전력의 실질적 강화와 자주 국방력 조기 확보 등 국방개혁에 대한 실제 연구와 적용에 적지 않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 후보자와 함께 군 생활을 했던 한 예비역 장성은 18일 아시아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송 후보자가 해군 참모총장일 때 ‘적에게는 무섭게 적함 앞으로, 국민에게는 사랑받는 국민 속으로’라는 기치를 내걸고 국민에게 신뢰받고 전장에서는 반드시 완승할 수 있는 우리 군을 만드는 것이 국방개혁의 핵심 요체라고 밤낮으로 강조하고 실천했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예비역 장성은 “송 후보자가 군 지휘관 시절에는 적에게 항상 완승을 거둘 수 있는 군 건설을 강력 주문해 왔다”면서 “국방개혁이 단순히 우리 군의 개혁 차원을 넘어 새로운 국군 건설을 통해 국민들의 절대적 지지와 성원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었다”고 전했다.

이 예비역 장성은 “우리 군 내부에서도 이제는 스스로 변해야 한다는 자각과 반성이 지금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송 후보자가 깊이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만 송 후보자가 국방부장관으로 지명된 후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군 소식통들은 “이미 청와대에서 어느 정도 검증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국민들에게 충분하고도 소상히 소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 군 소식통은 “송 후보자가 군 생활은 물론 군복을 벗은 후에도 그 누구보다 정직하고 올곧게 살려고 노력한 것으로 안다”면서 “위장전입이나 논문, 딸 취업 관련 논란들은 과거와 현재간의 국민적 눈높이나 잣대 사이에 상당한 차이가 있는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송 후보 측은 국민들이 의아스럽게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들에게 충분하고도 확실히 다 해명을 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들에게 사실대로 솔직하고도 정직하며 정확히 해명하고 한 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kjw@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