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야3당 ‘보이콧’ 강수에 민주당 ‘대승적 협치’ 호소

임유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6. 19. 18:2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포토] 국회의장-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 '협치 이뤄지나?'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4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국민의당,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 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이병화 기자
야3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국회 상임위원회 전면 보이콧 선언을 하며 강력 반발을 이어갔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 정국의 여야 대치 탓에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의 6월 임시국회가 멀어지자 속앓이를 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회 상임위 보이콧을 선언하고 20일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겠다는 방침을 굽히지 않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대통령이 부적격자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며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 당분간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상임위 보이콧 기간에 대해선 “오늘 하루가 될지, 이틀이 될지 모르지만 참여하지 않을 것을 의총에서 결의했다”면서도 “우리가 인사청문회 자체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언급해 원내 투쟁을 중심으로 대여공세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한국당 의총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사퇴 투쟁위’를 만들자는 언급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는 “청문회에서 이분들이 얼마나 부적합한지 송곳 검증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의총에서도 어느 정도 수긍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정 원내대표는 “내일 운영위 소집을 통해 두 수석의 인사검증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그에 따라 상응하는 책임을 묻는 조치가 반드시 취해져야 한다”고 운영위 소집을 거듭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없으면 당분간 국회 의사 일정에 협조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아무런 설명 없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의당은 국회 의사일정에 적극 참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최 원내대변인은 “국민의당이 전면적으로 인사청문회를 보이콧 할 가능성은 없다”면서도 “운영위 소집을 ‘정치공세’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여당 태도로 볼 때 원활하게 국회 일정을 잡아 진행하기 어려운 만큼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도 국회 일정 보이콧이라는 초강경 대응으로 일관했다. 그동안 바른정당이 새 정부 출범 이후 반대를 하는 사안이 있더라도 반드시 국회 절차에 응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강수를 둔 셈이다. 오신환 대변인은 의원총회 뒤 “청와대의 의회 민주주의를 경시하는 발언이 매우 위험하다고 보고 일단 오늘 청문회 일정에 불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일단 이날 하루만 보이콧을 선언키로 했지만 청와대의 반응을 보고 보이콧 연장도 감내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여야 ‘협치’ 정신과 ‘추경-청문회’ 분리 처리를 강조하며 야당에 강온전략을 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한국당을 향해 “‘묻지마 반대’, ‘반대를 위한 반대’가 국민 지지를 받는지 되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야당은 국민의 뜻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반대’만 외쳤었다”며 “국민은 야당을 지켜보고 있다. 야당은 이러한 민의를 받들어 더 이상 이번 인사를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대승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lim@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