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한·미갈등 부추기는 일부 외신…억울한 청와대

김동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6. 19. 16:3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美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5월 3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예방한 더빈 美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김동현 기자 = 한·미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일부 외신의 확인되지 않은 보도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일부 외신보도가 국내언론을 통해 소개되면서 기정사실화되고, 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또다른 ‘꼬투리 잡기성’ 논란이 불거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급기야 청와대는 이같은 상황에 대해 국내언론의 냉정한 보도태도를 요청하고 나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존 매케인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을 청와대가 홀대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홀대론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만한 부분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앞선 15일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은 매케인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면담을 희망했으나 청와대가 확답을 주지 않아 면담일정이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일부 국내언론은 아사히 보도를 기정사실화하며 한·미관계 이상설을 부추겼다.

이에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매케인 의원과 오찬은 지난달 28일에 잡혀있었다”면서 “문 대통령은 일요일 임에도 불구하고 매케인 의원과 오찬 일정을 잡을 정도로 신경을 썼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매케인 의원이 갑자기 방한 일정을 취소했고, 이후 우리측에서 따로 일정 취소 이유를 알아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미국 의원들도 우리정부가 홀대했다는 비판이 나올 이유가 전혀 없다”고 아사히 보도 내용을 강력 부인했다.

일각에서는 일본 언론의 전형적인 이간질성 보도에 국내 언론이 지나치게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특히 미국 상원의원이 대한민국 대통령과 오찬 일정까지 잡아놓고 돌연 취소한 것 자체가 ‘외교적 결례’가 분명한데도, 이같은 행태에 대해서는 별다른 비판이 없고 한·미관계 이상설에만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는 것이다.

한 여권관계자는 “미국 상원의원이 대통령과의 오찬 일정을 일방적으로 깬 데 대해 청와대도 기분 나빴을 게 아니냐”며 “이에대해 (언론은) 왜 아무런 지적이 없나”라고 반문했다.

최근 백악관 고위인사들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우리정부를 맹비난하고 있다는 식의 일방적 보도 행태 또한 논란거리다. 급기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배치 지연 결정을 보고받고 ‘욕설을 섞어 불같은 화를 냈다’는 감정적 보도까지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는 결과적으로 한국 정부의 외교적 선택지를 좁히는 것은 물론, 한·미 관계를 둘러싼 국내 갈등만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과연 누구를 위한 보도냐는 것이다.

이런가운데 청와대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 대해 발언에 신중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문 특보는 앞선 16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열린 제5차 한미대화 행사에서 “북핵 동결 시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샀다.

이에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특보에게 오늘(19일) 아침 별도로 연락을 통해 (해당 발언들은)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엄중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문 특보의 발언 내용에 대해 “어디까지가 대통령 생각과 맞고 어디부터가 다르다고 딱부러지게 재단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한반도 긴장관계를 풀기위한 여러 방법론을 제시한 문 특보의 진정성을 한쪽으로 몰아 왜곡하지 말아달라는 의미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한·미간에 이견이 있다면 대화로 풀어나가야지, ‘무조건 이견이 있으면 안된다’는 시각은 잘못된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abcpen@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