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성추행 의혹’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무혐의
2018. 05. 2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1.1℃

베이징 27.9℃

자카르타 27.4℃

검찰, ‘성추행 의혹’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무혐의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7. 06. 19. 22:5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60703_092908462
검찰이 직원 성추행 의혹에 휘말렸던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55)를 무혐의 처분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이정현 부장검사)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만 검찰은 박 전 대표가 여직원의 신체를 손가락으로 찌른 것에 대해서는 단순 폭행으로 인정해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했다.

지난 2014년 말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들은 “박 전 대표가 단원들에게 성추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이 사건을 조사한 경찰은 서울시향 직원들이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하기 위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결론 내리고 직원들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 전 대표는 올해 초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서울시향 직원 3명을 무고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지만, 검찰은 증거 부족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