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7.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9.5℃

베이징 29.4℃

자카르타 29.8℃

[SNS와글와글] 2018년 최저임금 7530원…사장과 알바생 ‘엇갈린 반응’

디지털뉴스팀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7. 17. 10:3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SNS와글와글] 2018년 최저임금 7530원…사장과 알바생 '엇갈린 반응'

아시아투데이 디지털뉴스팀 = 2018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00원 이상 오르면서 자영업자들과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11차 전원회의를 통해 2018년도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확정했다. 올해 최저임금인 6470원보다 16.4% 인상된 금액이다.


이에 대해 아르바이트생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 아르바이트생은 "드디어 시급이 백반집에서 백반 사 먹는 것보다 더 많다"며 "아주 조금 숨통이 트이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아르바이트생은 "물가는 계속 오르는 데 인건비만 계속 제자리인 건 말도 안 되지 않냐"고 언급했다.

그러나 자영업자들의 입장은 이와 다르다.

한 자영업자는 "만약 내후년부터 최저임금 1만원이 된다고 하면 해고될 알바생들과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내년까지는 묻히는 건가요"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또 "사장인 나도 한달에 200만원 가져가는 달이 없는데 이제는 어떻게 운영해야 할지 막막하다" "2018년부터 알바비 능력 안 되는 자영업자들은 그냥 다 폐업해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news@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