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 류화영과 젤리커플로 힐링 ‘변씨家 대면 초읽기’

이다혜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7. 18. 00: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이 변씨가족 대면 초읽기에 나섰다.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안효섭이 변 씨 가족의 롤러코스터에 탑승하게 될지 라영과의 회전목마에 안주할 지 휘몰아치는 전개 속 젤리커플이 달달한 러브라인을 그리며 시청자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는 것.


지난 주말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분노에 휩싸인 안중희(이준), 아버지와의 관계를 알게 된 변혜영(이유리), 불안감에 떠는 변한수(김영철), 나영실(김해숙) 등 변씨가에 휘몰아치는 소용돌이에서 달콤한 애정전선의 박철수(안효섭), 변라영(류화영)의 달달 젤리커플이 암시를 던졌다.


철수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화영이 그룹의 회장이자 철수의 아버지인 박홍익(이병준), 쌍둥이 박영희(송원석)에 정면돌파하며 자신의 매력을 여과 없이 어필하는 가운데 라영과 함께라면 그저 행복한 사랑꾼 철수가 큰 다짐을 한 듯 “가족 분들한테 라영씨 남자친구로 눈도장 찍고 인정받고 싶어요”라며 라영의 가족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에 라영은 우선 언니, 오빠들 먼저 보는 것이 어떻겠냐며 철수와 변씨가족의 대면을 예고했다.


기초화장을 패스와 드리블이라 이야기 하는 축구밖에 모르는 우월한 유전자의 연애초보 박철수와 호탕하게 그런 철수를 이끄는 변라영의 소소한 데이트가 시청자의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가운데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휘몰아치는 변씨 가족의 감정과 갈등 사이에 라영의 남자친구인 철수의 등장이 어떤 전개와 시너지를 가져올지 시청자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edaah@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