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최민수, 날마다 다른 에너지…나 역시 변화”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7. 21: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사진=정재훈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이 최민수로부터 남다른 에너지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제작발표회가 열려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고동선 PD가 참석했다.


이날 극중 이지영A(강예원)의 남편 강호림 역의 신성록은 "어떻게 보면 저는 연기할 때 예상되지 않은 방향으로 선택하고 싶어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신성록은 "그런데 최민수 선배님을 만나뵙고 연기를 하는데 전혀 예상치 못한 에너지를 만날 때마다 주신다"며 "너무나 행복하다. 매일매일 다른 에너지를 주시니까 반응을 하면 된다. 최민수 선배님이 하는 것에 함께 덩달아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또 이렇게 다른 에너지, 독특한 에너지, 남들과 다른 연기를 주는 선배님과 함께 하는 것은 굉장히 특별한 경험이다. 저 또한 변화가 되는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기대에 가득 찬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최민수)이 딸(강예원)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가족 코믹 휴먼 드라마다.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 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19일 오후 10시 첫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