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검찰,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건’ 수사 착수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7. 14:51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KakaoTalk_20170612_154730312
검찰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규명할 핵심 증거들이 담긴 민정수석실 문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7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민정수석실 문서 중 일부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이관받아 특수1부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문건을 넘겨받는 대로 문건 작성자와 작성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회의 자료와 메모 등 300건 가량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발견했다.

청와대가 지난 14일 공개한 일부 문서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청와대가 지원한 정황이 담겨 있다.

이처럼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뒷받침하는 증거와 단서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최순실 게이트’ 재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중요 증거들을 확보함에 따라, 검찰의 후속 수사와 공소유지에 변곡점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이번에 발견된 자료 등은 앞서 특검팀과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실패하면서 확보하지 못한 문건이 다수 포함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