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우병우 재판서 증인 비웃은 중년 여성 과태료 50만원 결정
2018. 04. 2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0.7℃

베이징 25.2℃

자카르타 0℃

법원, 우병우 재판서 증인 비웃은 중년 여성 과태료 50만원 결정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7. 18:1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정 향하는 우병우 전 수석<YONHAP NO-1756>
직무유기·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실행에 소극적인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의 좌천성 인사를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50)의 재판 도중 소리 내서 증인을 비웃은 한 방청객이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17일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재판 도중 소란을 일으킨 한 방청객에게 과태료 50만원 처분을 결정했다.

이날 재판에는 박근혜 정부에서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백모 전 문체부 감사담당관의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비위와 관련해 민정수석실에서 조사를 받던 백씨가 ‘당시 회유와 협박 등을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하자 방청석에서 이를 듣던 중년 여성이 큰소리로 코웃음을 쳤다.

재판부는 해당 여성을 일으켜 세운 후 “증인이 답변하고 있는데 소리 내 비웃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잠시 증인신문을 중단하고 감치 재판을 연 재판부는 “합의 결과 감치는 하지 않고 과태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법원조직법은 법정 내외에서 폭언이나 소란 등의 행위로 심리를 방해하거나 재판의 위신을 훼손한 사람에게 20일 이내의 감치나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