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장섭 싱가포르대 교수 “삼성 합병은 공정…모두에게 이익된 윈윈게임”
2018. 04. 2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0.7℃

베이징 25.2℃

자카르타 0℃

신장섭 싱가포르대 교수 “삼성 합병은 공정…모두에게 이익된 윈윈게임”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7. 22:2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증인 출석하는 신장섭 교수<YONHAP NO-2712>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가 17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계 헤지펀드의 공격적인 투자 방식을 비판하는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구속기소)의 공판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공정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17일 진행된 이 부회장 등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신 교수는 “삼성 합병은 사업 시너지든 경영권 승계든 목적 달성과 함께 기관투자자들도 이익을 본 ‘윈윈 게임’이었다” 밝혔다.

신 교수는 2015년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하자 엘리엇을 비판한 학자다. 이날 신 교수는 지난 14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전문가 증인으로 출석한 것에 맞서 이 부회장 측 전문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신 교수는 엘리엇이 삼성물산에 투자해 수익을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더 큰 이익을 위해 삼성 합병을 반대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어 그는 “특검 측 논리라면 당시 국내 기관투자자들이나 외국계 투자자들은 지분을 모두 팔아서 손실을 줄였어야 했지만, 사실상 모두 주식을 별로 처분하지 않았다”고 특검 측 논리를 반박했다.

또 국민연금이 삼성 합병 안건에 찬성해 수천억원에 달하는 손해를 입었다는 김 위원장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신 교수는 “합병비율이 공정하지 못하다는 전제하에 생각해서 나온 결론”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신 교수는 국민연금이 당시 삼성합병에 찬성표를 던진 것은 투자수익률과 국익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주가는 15~20% 오른 상태였는데. 반대표를 던져 수익을 잃어야 하는 판단을 했어야 했느냐는 설명이다. 더구나 국민연금은 국익을 고려해 합리적인 선택을 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