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박유천 심경고백에 연인 황하나 인스타그램 통해 이상행동 “상욕해도 돼…욕하니까 행복하냐”

디지털뉴스팀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7. 18. 05:2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박유천 심경고백에 연인 황하나 인스타그램 통해 이상행동 "상욕해도 돼…욕하니까 행복하냐"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아시아투데이 디지털뉴스팀 = 가수 박유천 심경고백에 그와의 결혼을 앞둔 황하나씨가 팬들에게 응원을 당부했다가 다시 꾸짖는 등 이상행동을 보이고 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글을 거듭 남기며 팬들에게 응원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황하나씨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게 상욕을 해도 좋으니 박유천을 그만 괴롭혀 달라"고 호소했다. 

황하나씨가 스스로 욕받이를 자처한 까닭은 죄 없는 주변인들에게까지 폭언이 전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그럼에도 자신과 박유천을 향한 폭언이 잦아들지 않자 황하나는 곧장 호소문을 삭제하며 "욕하니까 행복하냐. 그냥 계속 욕하고 살아라"라고 태도를 바꿨다. 

스스로 욕받이를 자처해 온 그녀가 갑작스레 태도를 바꾸자 일각에서는 분열증을 우려하는 시선이 이어지기도 했다. 

한편 박유천은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며 소집해제인 오는 9월 황모씨와 결혼한다. 박유천의 예비신부는 황하나씨는 3세 연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news@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