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美·北 군사충돌위기… 사드배치반대 시위 왜 못막나

기사승인 2017. 08. 10. 16:49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문재인 대통령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잔여발사대 4기 배치를 지시한 것은 지난달 29일 새벽이었다. 북한이 7월 28일 밤 11시 넘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을 발사했다고 알려지자 긴급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끝난 직후였다.
  

이에 대해 제프 데이비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1일 "가능한 한 빨리 사드발사대 추가부분을 배치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모든 것은 한국정부와 지속적인 협의의 산물"이라고 설명했다. 말하자면 미 국방부로서는 모든 준비가 끝났으니 사드추가발사대가 언제 배치될 것인지는 전적으로 한국의 결정에 달려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문 대통령의 지시 이후 국민들은 사드잔여발사대가 즉시 배치될 것으로 알았다. 그런데 문 대통령의 지시 이후 벌써 2주일이 돼 간다. 그런데도 사드추가배치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미국과 북한간 선전포고성 무력협박발언이 오고가는데도 그렇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9일 북한을 향해 "화염과 분노, 세계가 이전에는 본 적이 없는 힘에 직면할 것"이라고 북한을 압박했다. 북한이 소형 핵탄두 개발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다. 이에 대해 북한은 10일 "미국에 대한 경고의 의미로 괌 주변에 미사일 4발을 발사하고 괌 주변 30~40km에 떨어지도록 하겠다고 구체적인 공격방법까지 공개했다. 극히 이례적 선언이다.
 

미국과 북한이 곧 전쟁상태에 돌입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팽배하다. 그런데도 국내에서는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시위대의 목소리만 크게 들릴 뿐 이를 저지하는 경찰의 움직임이나 사드배치 행동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국내 20여개 대학 학생회 연합체인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소속 대학생과 민노총 회원 등 400여명으로 이뤄진 '통일 선봉대'가 경북 성주군 사드기지 주변에 몰려가 사드배치 반대시위를 벌였다. 10여대의 버스로 동원된 이들 대학생들은 "제2의 반미투쟁 전성기를 열겠다는 각오로 사드반대 투쟁을 하겠다"고 말했다. 집회신고조차 하지 않은 불법시위였다. 이들 시위대의 행동이 어느 나라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400여명의 경찰이 기지주변에 배치됐으나 불법시위를 저지하지 않았다. 북한은 연평도 백령도는 물론 서울까지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연일 협박하고 있는 판에 국내에서는 이처럼 사드반대 미군철수 주장 시위가 끊이지 않고 대통령의 사드배치 지시마저 잊혀져 가고 있다. 국가안보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지켜지는 것이다. 그래야 국민들의 불안감을 씻을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