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별똥별, 오늘(12일) 밤 하늘 수 놓는다 ‘3대 유성우 페르세우스’
2018. 07.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8.3℃

베이징 23.7℃

자카르타 28.2℃

별똥별, 오늘(12일) 밤 하늘 수 놓는다 ‘3대 유성우 페르세우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7. 08. 12. 20:3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별똥별 /사진=연합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12일부터 밤 하늘을 수놓는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 일출 전까지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3대 유성우 중 하나로 내일 새벽쯤에는 시간당 100개의 별똥별을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사분의 자리, 쌍둥이자리 등과 함께 손에 꼽히는 유성우 페르세우스를 자세히 감상하기 위해서는 도시보다는 시골 지역에서 더 육안으로 선명하게 관찰할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