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트럼프-시진핑 통화…‘도발중단’ ‘대화’ 시각차(종합)

김예진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8. 12. 16:48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US China Trade <YONHAP NO-2043> (AP)
7월 초 독일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기간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다만 두 정상은 북한 문제에 대해 시각차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문제와 관련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통화에서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면서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한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상호 존중 기초 아래 미국 측과 소통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관련 ‘군사 옵션’을 사용해야 할 경우에 대한 준비가 됐다는 등 북한을 향해 잇따라 강력한 경고를 보낸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

CCTV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미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거듭 북한 문제에 대한 ‘대화’를 강조한 것.

이와 관련 백악관은 양국 정상이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는 내용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백악관의 성명에 시 주석이 대화를 강조한 부분은 실리지 않았으며, 북한이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조한 것이다.

다만 성명은 “두 정상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재차 밝혔다”면서 “두 정상 간 관계는 매우 가까우며, 이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안 채택에 관해서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한 중요하며 필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말 방중해시 주석과 “매우 역사적인” 회동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yejink1126@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