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괌, 북한 덕분에 유명해져 축하” 발언 논란
2018. 07.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3.2℃

베이징 27.3℃

자카르타 31.2℃

트럼프 “괌, 북한 덕분에 유명해져 축하” 발언 논란

성희제 기자 | 기사승인 2017. 08. 13. 13:1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괌 주지사측 "좋은 홍보 아냐" 반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 연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괌이 북한 덕분에 유명해져 축하한다"는 발언을 두고 괌 주지사측이 반발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에디 바자 칼보 미국령 괌 주지사의 워싱턴 사무소 책임자인 마거릿 멧컬프 소장이 12일(현지시각)“(북한의 타격 위협은 괌에 대한) 좋은 홍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1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그는 WP와의 인터뷰에서 “아무도 (홍보를) 요구하지 않았으며 그 누구도 원치 않았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우리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조용해지기를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가족을 위험에 놓이게 하는 일은 그 무엇이든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에도 칼보 괌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는 1000% 당신과 함께 있다. 당신은 안전하다. 하나도 걱정할 것 없다. 당신은 보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칼보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이을 어떻게 풀어갈지 지켜보자. 우리의 군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문제의 발언이 나온 것은 이 다음 대목이다. 그는“에디, 내가 말하지만 당신은 아주 유명해질 것이다. 전 세계가 괌에 대해 얘기하고 당신에 대해 얘기할 거다”라고 했다. 이어 “괌의 관광이 10배는 더 올라갈 것이다. 그래서 당신에게 축하를 전한다. 괌은 아름다운 곳”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뉴스위크 등 미국 언론은 북한의 괌 타격위협 등 북미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홍보효과'를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현지 매체인 퍼시픽 데일리 뉴스에 따르면 북한의 타격 위협에도 괌 관광을 취소한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한다. 괌의 7월 관광객은 13만3000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