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10.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6℃

도쿄 21.8℃

베이징 15℃

자카르타 31.9℃

천정배, 안철수 겨냥 “당의 자산들 승부처 나서도록 요청할 것”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8. 13. 13:0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clip20170813130711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에 도전장을 던진 천정배 전 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
국민의당 당 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낸 천정배 전 대표는 13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쟁력 있는 당의 자산들이 전략 승부처에 전면에 나설 수 있도록 요청하고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안철수 전 대표도 요청이 있다면 지방선거에 나와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물망에 오르기도 해 관심이 모아진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의 패키지 선거로 당선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전 대표는 “국민의당이 위기를 맞은 이유는 패배, 조작, 불통으로 국민의 신뢰를 상실했기 때문”이라며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겠다. 무한책임, 무한헌신의 정당으로 재창당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내 만연된 소외와 분열을 없애겠다. 사당화 폐해로 수많은 당원의 역량이 사장됐고, 이것이 대선 패배의 한 원인”이라며 “적재적소, 탕평, 신상필벌의 3대 인사 기준을 분명히 세우겠다”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호남-비호남, 진보-보수의 양날개 정당을 만들겠다”며 “당내 모든 세력의 협치와 통합을 이루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개혁적 정체성을 분명히 확립하고, 유능한 정책정당을 만들겠다”며 “정책위원회와 국민정책연구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주요 개혁 의제에 대해 원내·원외가 공동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상설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분권형 개헌을 추진하고, 기초의원 3인 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는 등 다당제형 선거제를 반드시 도입하겠다”며 “국민의당 중심의 개혁세력을 강화하고, 거대 양당과의 통합은 확실하게 막겠다”고 말했다. 또 “전국을 다니며 당 안팎 인재를 발굴·육성하겠다. 문호를 과감하게 열어 국민의당을 여성당, 청년당, 생활정당으로 바꾸겠다”고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