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이완영 의원 명예훼손’ 노승일 무혐의 처분…“증거불충분”
2018. 07.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8.3℃

베이징 23.7℃

자카르타 28.2℃

검찰, ‘이완영 의원 명예훼손’ 노승일 무혐의 처분…“증거불충분”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8. 13. 14:1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승일1
지난해 12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 제5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검찰이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위증을 모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의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노 전 부장의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22일 진행된 제5차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 의원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연락해 위증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이 정 전 이사장에게 “태블릿PC는 JTBC의 절도로 하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가지고 다니는 걸 봤다고 언론 인터뷰를 해달라”고 말했다는 얘기를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에게서 들었다는 게 당시 노 전 부장의 주장이었다.

이에 이 의원은 정 전 이사장을 만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위증모의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정 전 이사장과 박 전 과장 역시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이 확산하자 이 의원은 국조특위에서 하차했고, 올해 1월 노 전 부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6월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박 전 과장을 동시에 불러 엇갈리는 진술의 진위를 확인했지만 노 전 부장의 의혹 제기가 거짓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