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40번 버스 논란’ 최초 글쓴이 사과 “미숙한 판단과 오해 죄송…기사님 찾아뵙고 사과하겠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4. 00: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240번 버스 논란' 최초 글쓴이 사과 "미숙한 판단과 오해 죄송…기사님 찾아뵙고 사과하겠다" /240번 버스 논란 최초 글쓴이 사과, 240번 버스 논란,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240번 버스에서 아이가 먼저 내린 뒤 문이 닫혀 낭패를 겪었던 엄마의 사연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사연을 처음 제보한 누리꾼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12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 글쓴이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자신이 최초로 240번 버스 논란을 인터넷에 올렸다고 밝히며 "나로 인해 상황이 커져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사건 당시 버스 안이 혼잡해 자신이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고, 다급하게 소리치는 아이 엄마에게만 감정이입을 해 글을 썼다며 그로 인해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입혀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제대로 상황판단을 하지 못해 기사님을 오해해 글을 써 죄송하다"며 "기사님을 꼭 따로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 아이 어머님께도 너무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11일 해당 커뮤니티에는 시내버스 기사가 건대 롯데백화점 정류장에 어린아이를 내려놓고 엄마만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이 글은 순식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