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영상] 공군, 北지도부·핵심시설 정밀타격 ‘타우러스’ 첫 실사격 성공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3. 16:01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대전 상공서 북한 평양 정밀타격 가능
서해상공 F-15K 전투기에서 발사…400㎞ 비행해 직도사격장 표적타격

공군이 북한 지휘부 평양을 타격할 수 있는 ‘타우러스(TAURUS)’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의 첫 실사격 훈련을 했다.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일삼는 북한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타우러스는 최대사거리가 500㎞ 이상으로 대전 상공의 F-15K 전투기에서 발사하면 북한 지휘부가 있는 평양은 물론 주요 군사지역의 핵심 거점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F-15K 전투기는 12일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으로 출격해 타우러스를 발사했다. 타우러스는 자체 항법 선회 비행을 통해 약 400㎞를 날아가 목표지점인 전북 군산 앞바다에 있는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공군은 밝혔다.

이번 훈련은 타우러스가 지난해 말 공군에 실전 배치된 이후 첫 실사격 훈련이다. 우리 군은 2013년 타우러스 170여 발을 도입하기로 계약을 맺고 현재 수십 발이 공군에 실전 배치됐다. 국방부는 지난해 10월 초 타우러스 90발을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의 사거리를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발사해 적의 주요 전략 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아군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성을 한층 높일 수 있는 우리 군의 전략무기로서 킬체인의 핵심전력이다.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고 군용 인공위성위치정보(GPS)를 장착해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1m 이내로 맞출 수 있다. 최대 속도가 시속 1163㎞로 서울에서 발사하면 15분 안에 북한 주요시설을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또 북한의 견고화된 지하벙커 8m까지 관통해 파괴할 수 있는 가공할 폭발력을 지녔다. 지하로 관통해 들어 가면서 탄두를 폭발시켜야 할 지점을 자동 계산하는 공간감지센서가 장착된 공간인지 신관으로 지하 목표물을 정확히 무력화시킬 수 있다.

이번 실사격은 직도사격장 주변 환경과 안전을 고려해 비행 거리를 약 400㎞로 조정했다. 태안 인근 서해 상공의 F-15K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군산 앞 직도사격장 상공을 돌아 발사지점까지 오는 방식으로 약 2바퀴를 돈 다음 직도사격장의 목표물로 향했다.

특히 1500m 상공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하강해 고도 500m를 유지하며 비행하다가 직도사격장 근처에서 3000m까지 급상승해 거의 수직으로 낙하하며 목표지점에 명중했다. 공군은 적의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하는 능력을 검증하기 위해 공중에 장애물을 미리 설치해놨다.

실사격 임무를 수행한 공군 52시험평가전대 이현우 중령(진)은 “이번 실사격은 타우러스의 작전운용 능력을 최종 확인하고자 진행됐으며 실사격 성공을 통해 타우러스 성능을 확인했다”며 “공군은 적이 도발하면 뛰어난 정밀타격 능력으로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체항법으로 목표물 향하는 '타우러스' 미사일
12일 오후 공군 F-15K에서 발사된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가 자체항법으로 고속 순항비행해 목표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