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 윤석열 지검장 “영장 관련 공적으로 할 수 있는 얘기 다 해”

[투데이포커스] 윤석열 지검장 “영장 관련 공적으로 할 수 있는 얘기 다 해”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3. 17:5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중앙지검장 임명된 윤석열 검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사진 = 송의주 기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7·사법연수원 23기)이 최근 검찰이 법원의 영장 기각에 대해 강도 높게 불만을 제기한 것과 관련 “공적으로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게 다”라고 말했다.

윤 지검장은 13일 출입기자단과의 첫 간담회에서 “중앙지검이 성명서를 발표했다고들 얘기하는데 말로 하다 보면 불필요한 오해의 소지가 있고, 확대·재생산이 될 수 있어 글로 표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과 법원뿐 아니라 검사들이나 판사들 사이에서도 어떻게 하는 게 맞는지에 대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나는 일선 지청장과 부장을 했을 때도 웬만하면 판사의 영장 기각에 대해 흥분하지 말라고 하고 재청구를 거의 안 시킨다. 법원의 결정에 대해 찬성이든 비판이든 의견을 내본 적도 없고 지난 금요일 그게 다다”라고 덧붙였다.

검찰의 불만 표출에 대해 법원이 공식적으로 우려를 표하며 두 기관 간 갈등 양상으로 사태가 확산되자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이날 윤 지검장은 또 최근 새로운 의혹이 계속 추가로 제기되고 있는 국가정보원 정치개입 사건 수사팀의 확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정원에서 자료를 다 받아봐야 전체적인 사이즈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필요하면 내부에서 현안이 적은 부서가 지원하고, 그래도 안 되면 검찰총장께 말씀드려서 다른 청의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22일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들과 공식석상에서 만난 윤 지검장은 검사장으로 직급은 바뀌었지만 평검사나 부장검사 시절 소탈했던 모습 그대로였다.

다만 우여곡절 끝에 새 정부 국정운영 핵심과제인 적폐청산의 최선봉에서 다시 수사다운 수사를 할 수 있는 칼을 쥐게 된 그는 어느 때보다 열정에 차있고 자신감 있어 보이는 모습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