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출근길 ‘전철역 몰카범’ 잡았더니…휴대전화에 영상 빼곡
2018. 07.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7.9℃

베이징 24.9℃

자카르타 26.2℃

출근길 ‘전철역 몰카범’ 잡았더니…휴대전화에 영상 빼곡

연합 | 기사승인 2017. 09. 14. 09:5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NS에 '도촬 영상' 17차례나 올려…경찰, 20대 남성 검거

지하철 계단 몰카(PG)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출근길 지하철역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촬영해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송 모(26) 씨를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송 씨는 지난 7월 25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하철 2호선 선릉역 등에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의 치마 속이나 다리를 촬영, 영상을 SNS로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강남의 한 회사에서 근무하는 송 씨는 주로 아침 출근길에 짧은 치마나 반바지 차림으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을 뒤따라가 휴대전화를 슬쩍 들이밀었다.


송 씨는 이렇게 촬영한 영상을 '직찍'(직접 찍은 사진·영상), '업스'(업스커트의 줄임말·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사진·영상) 등 제목으로 17차례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서울지역 전철역을 배경으로 한 도촬 영상이 SNS에 올라오자 영상 속 역사 내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지난 13일 송 씨를 긴급체포했다.


송 씨의 휴대전화에서는 SNS에 올려진 영상 외에 도촬 영상 70여 개가 발견됐다. 송 씨는 "호기심으로 한 일"이라며 범행을 순순히 시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송 씨가 평소 쓰던 컴퓨터 등 전자기기를 압수해 추가 범행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