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09. 24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19℃

베이징 19℃

자카르타 27.6℃

민주당 “김명수, ‘적격’…야당, 여소야대 근육자랑 말라”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4. 10:1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우원식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명수 후보자는 국민이 바라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이 있다는 것을 청문회를 통해 충분히 확인됐다”며 국민의당 등 야당을 향해 “여소야대의 근육자랑 말고 국민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이틀간의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해 도덕성과 자질, 능력면에서 ‘적격’하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국민이 바라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며 “색깔론, 정치 이념 편향, 소수자 혐오 등 모욕에 가까운 질의 속에서도 사법개혁의 소신과 철학을 차분히 밝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병역비리,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등 단 하나의 도덕적 흠결도 없고 좌우도 아닌 아래로부터 국민 기본권 신장과 권리의 수호자임을 확인했다”며 “최고 권력 앞에서도 당당히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소신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당은 당리당략 관점이 아닌 국민 눈높이에서 본다면 저와 같은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야당은)존재감 과시, 근육 자랑 말고 국민의 기대에 부합한 결론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어제(13일) 이뤄진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도덕성, 자질, 능력면에서 문제 없는 것으로 검증이 이뤄졌다”며 우 원내대표를 거들었다.

그러면서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은 정치셈법과 대통령을 골통먹이겠다는 심보로 보고서 채택 거부와 인준반대를 외쳤다”며 “당초 인사청문특위는 여야 간사가 어제 보고서 채택하기로 합의했으나 결국 지켜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상태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인사 어깃장을 놓으면 퇴계 이황이나 황희 정승을 모셔와도 (김 후보자 인준안)통과가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당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부결시키겠다며 ‘낙마놀이’에 빠져있다”며 “보수야당은 헌법재판소장 인준 부결시켰다고 쾌재를 부르고 있으나 민심은 부메랑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해 공모하고 연대하는 것이야말로 교각살우의 우(愚)”라며 “국회 잘못으로 헌재공백을 만들었는데 대법원장 공백도 만든다면 입법부가 사법부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