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줄여야 산다”…통신업계 노트8·V30 출시 맞아 ‘배터리·데이터 절감’ 기술경쟁 치열

김민석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4. 10:41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옥수수, 실시간 동영상 데이터 25% 절감1
SK텔레콤 직원들이 데이터 절감 기술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제공=SK텔레콤
KT의 배터리 절감기술에 이어 SKT가 데이터 절감기술을 내놓는 등 통신업계에 기술경쟁이 한창이다. 이동통신사들은 갤럭시노트8, V30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다른 통신사와의 기술 차별점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고객 유치에 나섰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1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효율 비디오 코덱(HEVC)을 미디어 플랫폼 ‘옥수수’의 실시간 채널 12곳에 28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HEVC는 현재 가장 널리 활용되고 있는 비디오 코덱인 AVC(Advanced Video Coding=H.264)대비 압축 효율이 2배 우수한 기술로 동일한 화질의 콘텐츠를 절반의 데이터만으로 제공하거나, 데이터 용량을 유지하면서 화질을 2배 향상시킬 수 있다. 쉽게 말해 Full HD 및 HD급 영상을 시청할 때 약 25% 정도의 데이터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단, 화질 개선 필요성이 높은 SD와 LD급 화질은 기존 데이터 전송률을 유지하며 화질을 대폭 개선하는 방향으로 HEVC가 적용된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이번 기술의 적용대상은 삼성전자 갤럭시S5(광대역 LTE-A)·S7·S8 LG전자의 G4·V10 등 총 27종의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약 700만명의 SK텔레콤 가입자들이다. 옥수수 앱 업그레이드만으로 HEVC 기반의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이달 출시되는 노트8·V30은 물론 향후 출시되는 대부분 단말에서 HEVC를 지원하도록 할 방침이다. 타 통신사 이용자도 옥수수를 이용할 경우 동일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KT사진자료] 배터리 절감 기술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보세요_1
KT가 배터리 절감 기술로 고객들에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제공=KT
이 같은 기술 경쟁은 이미 지난 4월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출시 때도 한 차례 일어난 바 있다. KT가 S8 출시에 맞춰 ‘배터리절감기술(CDRX)’을 내놓자 SKT는 ‘CDRX 전국 서비스’에 더해 갤럭시S8 단말기에서 4.5G급 네트워크 속도를 제공하는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KT는 CDRX를 선제적으로 내놓으면서 SNS 및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고객에 호평을 받은 바 있고 이 기술을 광고 마케팅 등에서도 내세우며 활용하고 있다.

통신업계가 연달아 최신기술을 내놓으면서 고객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동영상 시청 시 발생하는 데이터 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추가 요금 없이 ‘배터리절감’ ‘4.5G급 네트워크’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노트8을 구매 예정자인 한 고객은 “SK텔레콤의 동영상 절감 기술이 노트8에 적용된다는 소식에 휴대폰 교체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