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름 없는 여자’ 시청률, 21.6%로 유종의 미…배종옥·오지은, 모녀 상봉 ‘해피엔딩’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5.7℃

베이징 -3.8℃

자카르타 26.6℃

‘이름 없는 여자’ 시청률, 21.6%로 유종의 미…배종옥·오지은, 모녀 상봉 ‘해피엔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6.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름 없는 여자 포스터

 '이름 없는 여자' 시청률이 20%를 넘으며 종영했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마지막 회는 21.6%(전국 기준, 이하 동일)의 시청률로 지난 방송분(22.0%)보다 0.4%P 하락한 수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20%가 넘는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름 없는 여자'는 지극한 모성애 때문에 충돌하는 두 여자를 통해 여자보다 강한 두 엄마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배우 배종옥, 오지은, 박윤재, 서지석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된 '이름 없는 여자' 마지막 회에서는 손여리(오지은)와 홍지원(배종옥)이 엄마와 딸로 재회하며 해피 엔딩을 맞았다. 특히 '이름 없는 여자'는 막장 요소가 강해 '막장 드라마'라는 평을 얻기도 했으며 배종옥 등의 배우들이 연기 지적을 받는 해프닝을 겪기도 했다.


'이름 없는 여자' 후속으로는 오는 18일부터 '내 남자의 비밀'이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