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단거리노선 맥주 서비스 중단
2018. 09.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21.7℃

베이징 19.8℃

자카르타 31.4℃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단거리노선 맥주 서비스 중단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02. 13:0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주류 서비스를 일부 노선부터 중단하기 시작했다. 국적 대형항공사임에도 비용절감을 위해 서비스 차별화를 일부 포기한 것이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3분기부터 아시아나항공은 중국·대만 등 단거리 전 노선에 대해 맥주 등 주류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에 해당 노선에선 주스·생수·커피·차 등만 제공한다.

일각에선 이 같은 아시아나의 정책은 저비용항공사(LCC)와도 차별화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다른 항공사들에 비해 높은 편이라고 평가해온 아시아나항공의 서비스 제공 범위가 자꾸 줄어들어 아쉽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과거 일본 노선 등 2시간이 안 걸리는 노선의 경우 주스·콜라 등 음료 서비스도 중단했다가 다시 재개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5년 말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한 후 일부 단거리 노선에서 무료 제공하던 땅콩·김치·생수 서비스를 없애는 등 비용절감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 등 단거리 노선 일부 구간에서 땅콩이 섞여 있는 ‘스낵 믹스’ 제공 서비스를 폐지하고, 해외발 국제선 일반석에서 제공되던 김치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소폭이나마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기 위해 기내식 담당 부서도 경영정상화에 나선 것이다.

이밖에도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외 지점을 대폭 줄이고 노선 구조조정을 단행했으며 희망휴직 및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또 홍콩 등 일부 노선에선 퍼스트클래스를 빼고 비즈니스·이코노미클래스만 운영했다. 지점·노선 등 대규모 구조조정부터 땅콩·김치 등 일부 서비스 축소까지 대대적인 경영정상화를 통한 연간 손익 개선 효과는 16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아시아나항공은 추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