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코스닥 신규상장 공모액 2조7000억… 반도체·IT 주가 ‘껑충’
2018. 07.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3℃

도쿄 34.2℃

베이징 33.3℃

자카르타 32℃

올해 코스닥 신규상장 공모액 2조7000억… 반도체·IT 주가 ‘껑충’

장진원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1. 11:1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스닥 신규상장
올 들어 코스닥시장의 신규상장 기업 수와 공모금액이 사상 최대 수준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 진입장벽 완화,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대형 우량기업의 상장 증가 등이 이어진 덕분이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9월말 기준으로 코스닥시장에 신규상장한 기업(스팩합병 제외)은 74개사로 전년 동기의 44개사 대비 68.2% 증가했다. 지난 2003년 이후 가장 많은 신규상장을 기록했던 2015년(1~9월)의 44개사 기록을 뛰어넘었다.

올해 신규상장 공모금액도 2조7000억원을 기록해, 코스닥시장 개설 이후 최대 수준을 달성했다. 이전 최대 공모실적은 2000년에 기록한 2조6000억원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공모액 1조88억원), 제일홀딩스(4219억원) 등 대형 우량기업의 상장이 이어진 결과다. 이전까지 코스닥 상장 기업 중 최대 공모액을 기록한 곳은 1999년 상장한 아시아나항공으로, 공모액은 3750억원이었다.

코스닥시장에 적을 올린 새내기주들의 주가도 뛰었다. 신규상장 기업 40개사의 3분기말(9월 29일) 기준 종가는 공모가 대비 평균 15.2% 상승했다. 상장 당일 종가 기준으로도 14.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는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등 정보통신기술이 결합된 4차 산업에 대한 관심 증가로 IT 및 반도체 업종의 실적 개선 기대감에 기인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업종별로 공모가 대비 주가상승률을 살펴보면 반도체(97.9%), IT(26.6%), 2차전지(15.6%) 순으로 조사됐다. 반도체 업체의 3분기 실적 전망치 상향 등 반도체 호황에 대한 기대감으로 하나머티리얼즈(120.8%) 및 코미코(73.1%)의 주가 상승이 두드러졌다.

제조업과 IT기술의 융합에 대한 관심 증가로 IT 업종에서는 자동차 전장업체인 모바일어플라이언스가 최고수익률(140.9%) 기록했다. 스마트공장 업체인 알에스오토메이션도 75.8% 상승했다.

올 들어 코스닥시장에 가장 많은 기업(8사)이 상장한 디스플레이 업종은 삼성디스플레이의 2018년 투자계획 축소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며 수익률이 약세(-8%)를 보였다. 반면 3분기에 2개사가 상장한 2차전지 업종은 전기자동차 관련 기대감으로 주가가 15.6%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