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10.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7.6℃

베이징 6.9℃

자카르타 27.8℃

[★현장톡] ‘변혁의 사랑’ 최시원 “강소라, 목마 태웠는데 너무 가벼워”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3. 00: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변혁의 사랑' 최시원(왼쪽), 강소라 /사진=CJ E&M

 '변혁의 사랑' 최시원이 강소라의 가벼운 몸무게에 놀랐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이종재) 제작발표회가 열려 최시원, 강소라, 공명, 송현욱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백수로 전락한 철부지 재벌3세 변혁을 연기하는 최시원은 상대배우인 권제훈 역의 공명에 대해 "수줍게 웃는 모습이 귀엽다. 그 모습이 아름다워서 저는 그 모습을 보면 더 웃기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공명 씨와의 연기의 관전포인트가 아닐까 싶다"라고 브로맨스를 자랑했다.


또한 백준 역의 강소라에 대해서는 "강소라를 목마 태우는 장면이 있는데 촬영 들어가기 전에 '오빠 힘들어서 어떡해' 라고 했는데 정말 너무나 가볍더라"라며 "마음 같아선 스쿼트도 해볼까 했지만 다음날 촬영이 있어서 무리하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에 강소라는 "최시원 씨가 평소 취미가 사이클도 있고 운동을 많이 해서 근육이 느껴지니까 핏감이 좋았다"고 화답했다.


한편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또 오해영'의 송현욱 감독과 '욱씨 남정기'의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해 고달픈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이 스스로 세상의 룰을 만들어나가는 유쾌한 반란을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14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