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전작권 전환, 대응능력 키울 때까지 서둘 필요는 없어
2018. 04. 2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3.9℃

베이징 26.6℃

자카르타 27.8℃

[사설] 전작권 전환, 대응능력 키울 때까지 서둘 필요는 없어

기사승인 2017. 10. 12. 15:2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2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시기와 조건에 맞춰 조속한 시일 내에 전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작권 전환은 우리 군의 체질과 능력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군 주도의 전쟁 수행 능력을 구비하고 한·미동맹을 상호보완적이고 굳건하게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한미연합사가 해체되고 미래연합군사령부가 생긴다.
 

송 장관은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의 비난과 제재에 반발해 연일 저급한 막말로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와 긴장감이 극도로 높아지고 있다"며 "적이 도발할 경우 강력한 3축 체계(킬체인·미사일방어·대량응징보복)를 기반으로 최단 시간 내 주요 표적을 제압·초토화하고 최단 기간에 최소의 희생으로 승리를 쟁취하겠다"고 말했다. 방어적 전투태세를 공세적으로 전환하겠다는 의미다.
 

전작권 전환 시기와 조건에 대해 송 장관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전작권은 2012년에 전환하기로 했으나 천안함 폭침과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2015년에서 2020년으로 연기된 상태다. 전작권을 전환하면 유사시 우리 군이 전쟁을 지휘하게 된다. 우리 안보를 말 그대로 우리가 책임지는 것이다. 전쟁의 주도권이 한국으로 넘어오기 때문에 미국은 지금보다 적극성을 덜 띨 수도 있다. 이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전작권 전환에는 아주 중요하게 고려돼야 할 게 있다. 우리 군이 북한을 상대할 힘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전작권만 가져오고 전쟁 수행을 미국에 의존한다면 이는 가져오지 않는 게 차라리 낫다.
 

북한은 핵으로, 미국까지 날아가는 미사일로 위협하고 있는데 우리는 이에 대응할 방법이 현재로는 없다. 전쟁 승리를 위해 고급정보와 첨단무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지만 이 역시 미국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미국은 한국이 전작권을 당장이라도 넘겨달라고 하면 굳이 이를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다. 문제는 전작권을 가져온 후의 안보다. 전작권 전환은 감상적인 자주국방론으로 될 일이 아니다.
 

전작권 전환을 통한 자주국방 실현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지만 실천은 매우 어렵다. 미국에 의존하지 않고도 싸워 이길 힘이 있을 때만 전환은 의미가 있다. 전작권 전환을 서둘기보다는 한국군 중심의 전쟁수행 능력을 키우는 게 더 급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