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송영무 국방장관, 국방망 해킹사건에 ‘철저한 대책마련’ 지시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2. 16:3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전술핵 배치' 답변하는 송영무 국방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 등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반조치가 국민적 기대수준에 못 미쳐, 국민적 불신·국가안보 우려 해소"
"표범 같은 군대 육성하기 위한 국방개혁 추진, 새 정부의 막중한 책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2일 우리 군이 사용하는 내부망인 ‘국방망’이 지난해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공격을 받아 일부 군사기밀이 유출된 사건과 관련해 “국방개혁과 연계한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지시는 지난 정부에서 발생한 심각한 국방망 해킹 사고에도 불구하고 제반조치가 국민적 기대수준에 미치지 못한데 따른 국민적 불신과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는 엄중한 상황인식에 따라 내려졌다.

송 장관은 “이번 조치는 표범 같은 군대를 육성하기 위한 국방개혁의 국민적 소명을 추진해야 하는 새 정부의 막중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망 해킹 사고는 지난해 9월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으로 국방망의 군사기밀이 유출된 사건을 가리킨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철희 의원은 이 사고로 한반도 유사시를 가정한 ‘작전계획 5015’와 ‘작전계획 5027’ 등도 유출됐다고 지적했다.

국방부는 “우리 군은 기존 조치의 성과와 한계를 면밀히 재검토해 유출된 군사기밀에 대한 수정·보완은 물론, 종합적인 사이버 방호 대책 보강 등을 통해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 사이버 안보 대응 능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보안에 대한 엄정한 신상필벌 등 군 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도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