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핵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 16일 한반도 도착…5일간 한·미연합훈련
2018. 07.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7.5℃

베이징 29.7℃

자카르타 27.8℃

미국 핵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 16일 한반도 도착…5일간 한·미연합훈련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3. 17:1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레이건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호의 모습 / 사진 = 미국 해군 홈페이지
한·미 해군은 16~20일 동·서해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13일 해군이 밝혔다. 이번 훈련 참여를 위해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가 16일 한반도에 도착한다.

미 7함대사령부와 해군에 따르면 한·미는 북한의 해상 도발을 대비한 항모강습단 훈련과 연합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 훈련을 진행한다.

로널드 레이건호 외에도 우리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 P-3 해상초계기 링스(Lynx)·AW-159(와일드캣)·UH-60·MH-60R·AH-64E(아파치) 헬기, F-15K·FA-18·A-10·조인트스타스(JSTARS) 등 양국 육·해·공군 항공기가 함께 한다.

양국 참가 전력들은 항모호송작전, 방공전, 대잠전, 미사일경보훈련(Link-Ex), 선단호송, 해양차단작전, 대함·대공 함포 실사격 훈련 등을 통해 연합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정진섭 해군작전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다양한 해상도발 위협에 대비하고 한·미 간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한 정례적인 연합 및 합동훈련”이라며 “한·미 양국 해군은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격퇴할 수 있는 강한 의지를 갖고 연합 해상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