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셈中企혁신센터, ‘아시아·유럽 친환경혁신 미래예측 워크숍’ 개최

아셈中企혁신센터, ‘아시아·유럽 친환경혁신 미래예측 워크숍’ 개최

김진아 기자 | 기사승인 2017. 10. 17. 14:2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노이서 개최, 유럽 아시아 6개국 및 베트남 공무원·정책개발자 30여명 참석
미래예측 관련 활동 사례 공유 및 협력방안 논의
미래예측 워크샵 (베트남) 단체사진
아셈중소기업친환경혁신센터(ASEIC)는 지난 12~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아시아·유럽 친환경혁신 미래예측 워크숍’을 진행했다. 워크숍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아셈중소기업친환경혁신센터(ASEIC)는 지난 12~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아시아·유럽 친환경혁신 미래예측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워크숍은 한국·베트남 양국의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미래예측센터가 공동 주관하고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했다.

ASEIC은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회원국 중소기업을 위한 친환경 혁신을 지원하는 정부 간 협력기구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덴마크·리투아니아·슬로바키아·라오스·태국 등 6개국에서 참가자들이 각국의 미래예측 관련 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베트남 공무원 및 정책개발자 등 30여명이 참석해 에코이노베이션과 관련된 미래예측 시나리오 작성을 실시했다.

김세종 ASEIC 부이사장은 “중소기업들이 경쟁심화로 인한 세계 경제의 급변, 지속가능한 개발 이슈, 4차 산업의 출현 등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워크숍이 중소기업들의 미래 대비를 위한 국가의 정책개발 도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투안 누에 베트남 과학기술연구소 부위원장은 “베트남 정부가 수립하는 2020~2030년 과학기술·혁신전략 정책에 미래예측 방법을 활용하려고자 한다”며 “아시아·유럽과 협력을 강화하고, 베트남 공무원들의 역량을 높이는 교육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