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초등생과 성관계한 여교사에 징역 5년 실형 선고
2018. 12.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

도쿄 7.6℃

베이징 -3℃

자카르타 30.8℃

법원, 초등생과 성관계한 여교사에 징역 5년 실형 선고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1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가진 여교사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경남 창원지법 진주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조은래 부장판사)는 14일 미성년자의제강간 및 미성년자 의제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교사 A씨(32)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정신적 육체적 약자이자 훈육의 대상인 만 13세 미만 미성년자를 성적 쾌락과 유희의 도구로 삼은 것은 교사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며 자신을 믿고 따르는 수많은 학생과 그 학생을 맡긴 학부모 모두의 신뢰를 저버린 심각한 배신행위일 뿐 아니라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조차 저버린 행위이다”라고 나무랐다.

이어 “처음 간음을 한 장소가 피고가 담임을 맡은 1학년 교실이라는 점, 그리고 피해 아동과의 만남·연락·추행 및 간음에 이르기까지 피고가 주도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불량하다”고 형량을 정한 이유를 밝혔다.

특히 재판부는 “만13세 미만의 초등학생은 육체적 사랑의 대상이 될 수 없고 설령 성관계를 합의했더라도 사실상 강간과 다름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여름 근무하던 경남지역 모 초등학교 제자인 남학생과 교실·승용차 등에서 9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지난달 31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