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해성 통일부 차관 “북한 인권 문제는 통일이 해결해야할 과제”
2018. 04. 2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3.9℃

베이징 26.6℃

자카르타 27.8℃

천해성 통일부 차관 “북한 인권 문제는 통일이 해결해야할 과제”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21:1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14일 “북한 인권 문제는 남북관계의 또 다른 모습이며, 분단이 낳고 통일이 해결해야 할 또 다른 과제”라고 밝혔다.

천 차관은 이날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북한주민의 인권 증진을 위한 국제 세미나’에 참석해 “인권은 성별과 나이, 국적과 이념을 넘어서는 인류보편적 가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천 차관은 “우리 국민에게 북한 인권은 제3국이나 외국의 문제가 아닌 우리의 문제”라며 “우리 사회에 정착한 탈북민이 3만명을 넘어섰는데 이들에게 북한 인권은 부모와 형제, 가족의 생존이 직결된 삶의 문제”라고 밝혔다.

천 차관은 또 “새 정부가 추구하는 평화로운 한반도, 전쟁 위협이 없는 한반도는 곧 남북한 주민의 인권이 보장되는 한반도를 의미한다”며 “북한 인권 논의가 더 이상 우리사회의 갈등요인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통합, 그리고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