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첫 EAS 정상회의 참석…한반도 평화 지지 촉구
2018. 09.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1.8℃

베이징 20.9℃

자카르타 27.2℃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첫 EAS 정상회의 참석…한반도 평화 지지 촉구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17:3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과 안정적 관리 노력 촉구
문 대통령, '함박웃음'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12차 동아시아정상회담(EAS)에 참석해 회담에 앞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문 대통령,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 사진 = 연합뉴스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취임 후 첫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했다.

EAS는 아세안+3(한·중·일)에 호주, 뉴질랜드, 인도, 미국, 러시아를 더한 회의체로 2005년 출범했다. 아세안 주도로 개최되는 아세안+3 체제는 한·중·일이 강한 소속감을 갖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이에 3국이 동등한 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는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뜻에서 EAS가 출범했다.

문 대통령은 EAS 정상회의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강화를 촉구했다. 또 남중국해 문제와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등 역내 현안에 대해 주요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정부의 기여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이 전 세계적 위협이 되고 있다며 현 상황의 안정적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또 가능한 모든 외교적 수단을 이용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이끌어내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EAS 정상들에게 이 같은 우리 정부의 입장 지지를 요청하고,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자고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