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1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9.6℃

베이징 9.5℃

자카르타 34.6℃

문재인 대통령 “동아시아 모든 나라, 우리 북핵 입장 완벽하게 지지”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4. 19:3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문 대통령, 'ABAC'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푸라마호텔에서 열린 ‘기업인자문위원회(ABAC)와의 대화’에 각국정상들과 자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文대통령, 마닐라 프레스센터 예고없이 방문해 간담회
"12월 방중에선 사드 문제 의제되지 않을 것"
"빠른 시일 내, 단숨에 북핵 폐기는 쉽지 않을 것"
"북한의 평창 참가, 비관도 낙관도 안해"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세안 국가를 포함한 동아시아 모든 나라들로부터 북핵 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에 대해 거의 완벽하게 지지를 이끌어내는 데 성공을 거뒀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닐라 시내의 한 호텔에 마련된 현지 프레스센터에 예고 없이 방문해 20여 분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7박8일간의 동남아 순방에서 거둔 북핵 관련 성과에 대해 “모든 나라들이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그리고 그 평화적 해결을 위해 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점에 완벽하게 의견들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중국과 러시아도 ‘북핵 불용’이라는 우리의 입장에 대해서 완전하게 지지를 해줬고, 유엔안보리 제재 결의에 대한 철저한 이행을 약속했다”며 “앞으로 북핵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의 ‘쌍중단’(雙中斷·북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해법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나는 그렇게 구체적인 방안을 묻는 것은 정말로 우물가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핵·미사일이 고도화된 상황에 비춰보면 빠른 시일 내에, 단숨에 (북핵) 폐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렇다면 기본적으로 (북핵을) 동결 시키고, 그 다음에 완전한 폐기로 나아가는 식의 협의가 될 수 있고, 그런 방식의 협의가 된다면 그에 상응해 우리와 미국,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무엇을 해줄 수 있는 것인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대화에 들어간다면 모든 방안들을 열어놓고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 북한이 (핵을) 동결한다면 무엇이 조건이 된다고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이끌어내기 위해 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높이는 데 집중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로 불편했던 중국과의 관계 회복과 관련해 “시진핑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의 연쇄 회담을 통해 중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는 성과가 있었다”며 “(시 주석의) 연중 방중을 초청받고 수락을 했다. 아마도 다음 달에 있을 방중이 양국 관계 발전에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10·31 한국과 중국의 관계 개선 협의 이후에도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11일 베트남 다낭), 리 총리와의 회담(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다시 사드 문제가 언급된 데 대해선 “양국의 외교 실무 차원에서 합의됐던 것을 일종의 양 정상 차원에서 다시 확인하고 넘어간 것이라고 이해한다”면서도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 중국이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걸로 바뀐 것도 아니고, 여전히 중국의 안보 이익에 침해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일단 (양국 간 합의로) 사드 문제는, 언론에서 표현하듯이 ‘봉인’된 것으로 나는 이해한다”며 “일단 사드 문제는 제쳐두고 양국 간의 관계는 정상화 시키고 더 발전시키자는 것에 양국이 크게 합의를 한 셈”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중국에서 열릴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사드가 재차 언급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마 다음 방중 때는 사드 문제는 의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다”며 “그때는 양국 관계를 더욱 힘차게 발전시킬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답했다.

북한의 내년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선 “비관도 낙관도 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이 참가할지 여부는, 과거의 전례를 보면 북한은 늘 마지막 순간에 결정을 하고 표명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참가하게 되면 평창올림픽은 단순한 올림픽 차원을 넘어서서 남북 간 평화, 나아가 동북아 평화에 기여하는 아주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동남아 순방의 핵심 성과인 문 대통령은 ‘신(新)남방 정책’ 개시와 관련해선 “아세안과의 관계를 대폭 강화하기 위한 ‘신남방 정책’을 천명했고, 그에 대한 아세안 각국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었다고 생각한다”며 “인프라, 중소기업 분야, 금융, 서비스, 방산, 스마트시티까지 많은 분야들에 대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고, 2020년까지 교역액을 2000억 달러로 늘리기로 합의하는 실리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