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1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4℃

베이징 2.5℃

자카르타 30.6℃

문재인 대통령, 아세안과 ‘신남방’ 번영의 축 완성…7박8일 일정 마치고 귀국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5. 04: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문 대통령, 순방 성과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아세안과의 파트너십 주변 4대국 수준으로 격상 로드맵
시진핑, 리커창과 연쇄 회동으로 한중관계 정상화
'평창세일즈'로 '평화올림픽' 붐업 조성에 총력 등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동남아시아 순방에서 지난 9월 발표한 유라시아 협력 확대를 표방한 ‘신(新)북방 정책’에 이어 2020년까지 아세안과의 교역량을 20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하는 ‘신(新)남방 정책’으로 새로운 ‘번영의 축’을 완성했다. 또 중국의 1·2인자이자 외치와 내치를 담당하는 시진핑 국가주석·리커창 총리와의 연쇄 회담으로 한·중 관계 정상화를 공식화했다. 한·아세안(ASEAN), 아세안+3,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 3개 다자회의에서는 한국 정부의 대북 평화 정책에 대한 지지를 동시에 이끌어 내는 성과도 거뒀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부터 이어진 7박 8일간의 ‘신남방 투어’에서 대(對) 아세안 정책의 핵심 국가인 ‘V.I.P(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3국을 모두 방문했다.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3개국 방문을 마쳤고, 4개국 정상과의 양자회담을 진행했다. 아세안과의 교류·협력을 미·중·일·러 4강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더불어 잘 사는 평화 공동체(3P)’를 만든다는 문 대통령의 철학과 함께 2019년까지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1400만 달러로 확대한다는 구체적인 로드맵이 제시됐다.

문 대통령은 14일 필리핀 마닐라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아세안과의 관계를 대폭 강화하기 위한 ‘신남방 정책’을 천명했고 그에 대한 아세안 각국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었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인프라와 중소기업, 금융, 서비스, 방산, 스마트시티까지 많은 분야들에 대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2020년까지 교역액을 2000억 달러로 늘리기로 합의하는 실리도 얻었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긴장이 끊이지 않는 동북아 지정학적 구도 속에 장기적인 평화체제 조성을 위해선 한반도와 북방·남방을 잇는 경제협력이 필수라는 문 대통령의 인식이 이번 순방에서도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지난 9월 러시아 동방경제포럼에서 발표한 ‘신북방 정책’, 이번 순방에서 천명한 ‘신남방 정책’에 이어 이르면 내년 3월께 인도를 찾아 ‘제이(J) 커브’ 협력틀을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한·중 관계 정상화 ‘공식화’·북핵 국제 공조 큰 성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DD) 배치 갈등으로 얼어 붙었던 한·중 관계를 정상궤도에 올려놓은 것은 이번 순방의 최대 성과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시 주석,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리 총리를 만나 모든 분야의 교류를 정상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리 총리와의 만남에서는 문 대통령이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등을 직접 거론하며 중국의 ‘경제 보복’ 중단을 요청한 것도 주요 성과다.

14일 다자회의 정상들의 성명을 통해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책과 대북 기조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 낸 것도 이번 순방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북한에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핵 불용’ 의지를 천명하고 우리 정부의 안정적 관리 노력 지지를 표명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문 대통령에게 힘을 실었다.

7박8일간 내내 ‘평창 세일즈’를 펼쳤던 문 대통령은 간담회서 북한의 내년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비관도 낙관도 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 참가에 대한 기대를 다시 한 번 피력했다. 더 나아가 문 대통령은 “북한이 참가할지 여부는, 과거의 전례를 보면 북한은 늘 마지막 순간에 결정을 하고 표명을 한다”고까지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이 참가하게 되면 평창올림픽은 단순한 올림픽 차원을 넘어서서 남북 간 평화, 나아가 동북아 평화에 기여하는 아주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필리핀동포간담회를 끝으로 동남아 일정을 모두 마친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