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6℃

도쿄 0.6℃

베이징 1.8℃

자카르타 25.4℃

프란치스코 교황 “예루살렘, 현재 상황 존중돼야”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6. 19:5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예루살렘의 현재 상황이 존중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6일 바티칸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에서 예루살렘을 둘러싼 상황 전개에 우려를 표명하며 “예루살렘의 현상이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내 생각은 지금 예루살렘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 며칠 간 전개된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모든 당사국이 유엔의 결의안에 따라 예루살렘의 현재 상황을 존중할 것을 진심으로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황은 “예루살렘은 특별한 도시이자 유대인과 기독교 신자, 이슬람 신자 모두에게 신성한 곳으로 평화를 위한 특수한 소명을 지니고 있다”며 “이미 다수의 잔혹한 갈등으로 얼룩진 이 세상에 새로운 긴장이 더해지지 않도록 지혜와 분별을 발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황의 이런 발언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의 핵심 의제인 예루살렘 지위 문제를 둘러싼 미국 행정부의 기조 변화가 가뜩이나 불안정한 중동 정세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6일 오후 1시(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하고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을 추진하는 내용을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이스라엘은 1967년 3차 중동전쟁 당시 동예루살렘을 점령해 병합했으나 국제사회는 한 차례도 이를 합법조치로 인정한 적이 없고, 팔레스타인은 동예루살렘을 미래의 자국 수도로 간주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