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 발언에 영국 총리 “2국가 방식 지지”…2국가 해법이란?

트럼프 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 발언에 영국 총리 “2국가 방식 지지”…2국가 해법이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7. 07:2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사진=방송캡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겠다고 발언해 국제사회가 강하게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백악관 회견에서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라고 말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현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예루살렘 수도를 두고 오랜 시간 분쟁을 이어오고 있는 상황. 이에 미국 동맹국을 비롯해 아랍권 국가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예루살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공동의 수도다"라며 "우리는 2국가 방식을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유럽 연합 외교 안보 대표들도 "중동의 평화 정착에 해가 될 수 있는 행동을 막아야한다" 라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또한 예루살렘이 "신자들에게 신성한 곳"이라고 전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트럼프는 이날 회견에서 “양쪽 모두 동의한다면 미국은 ‘2국가 해법’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2국가 해법’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각각 건설하자는 평화공존 구상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