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신안산선 유찰, 쪽지 예산이 부럽다
2018. 10.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18.9℃

베이징 17.8℃

자카르타 31.4℃

[취재뒷담화]신안산선 유찰, 쪽지 예산이 부럽다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7. 16:4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낮은 수익성에 기업 참여 저조로 유찰 예견된 일
쪽지 예산 통하는 재정사업이 추진 속도냈을 것
황의중 기자의 눈
“내년 착공을 목표로 조속히 진행하려고 합니다.”

신안산선 사업 현황을 물어보기 위한 통화였다. 수화기를 통해 힘 없이 들려오는 공무원의 목소리에서 결과를 직감할 수 있었다.

3조4000억원 규모의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이 6일 또다시 좌초됐다. 포스코건설 컨소시엄만 단독으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을 뿐 기대했던 서현기술단 컨소시엄 등 여러 업체의 참여는 없었다.

민간사업자들이 신안산선 사업에 소극적인 것은 낮은 사업성 때문이다. 신안산선은 긴 노선에 소사∼원시선, 서해선 복선전철 등과 연계 방안까지 요구되는 대규모 공사다. 그러나 3조9000억원으로 잡혔던 사업비는 오히려 작년 10월 3조3895억원으로 줄었고, 이번 3차 변경고시에서는 16개 정거장 위치가 모두 결정되면서 민간사업자가 손 댈 수 있는 영역이 줄면서 수익성은 악화됐다.

그동안 사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검토해온 포스코건설조차 신안산선의 낮은 사업성 때문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기 전 거치는 회사 내부심사도 통과하는데 애먹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런 걸 보면 차라리 이른바 ‘카톡·쪽지 예산’이란 희망이 있는 재정사업이 긍정적으로 보일 정도다. 신안산선 사업자 유찰이 있는 날 인덕원선은 기본·실시설계 예산이 예상을 깨고 확정됐다. 노선 인근의 지역구 국회의원이 힘썼다는 게 후문이다.

국가의 재정건정성을 위해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는 꼭 필요한데다 써야 한다. 서울 강남·위례·하남신도시 등 수도권 동남권이 도로·인프라 개발이 한창일 때도 경기도 시흥·안산시 등 수도권 서부권은 늘 소외됐다.

이런 지역을 잇는 신안산선이라면 철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재정사업으로 진행해도 무방했을 것이다. 지금 와서 재정사업으로 바뀐다고 할지라도 착공까진 앞으로 몇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

그동안 구태로 불리던 ‘쪽지 예산’이 재정사업을 민자사업보다 우월하게 만들 줄 누가 알았을까. 신안산선과 관련된 모두가 씁쓸한 마음을 달래기 어려운 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