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7. 12.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6℃

도쿄 0.6℃

베이징 1.8℃

자카르타 25.4℃

보건당국, 노량진 학원생 결핵 확진…접촉자 500여명 검사 실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7. 15:3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질병관리본부(신)
보건당국이 서울 노량진 학원생 중 결핵 확진자가 나온데 따라 학원 내 접촉자를 대상으로 결핵 검사를 실시 중이다.

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보건당국은 지난달 29일 노량진에서 학원에 다니는 23살 A씨가 결핵에 걸렸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30일 현장조사를 거쳐 현재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흉부X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접촉자 규모는 A씨와 학원에서 같은 공간을 쓴 것으로 파악된 500여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에 걸린 것으로 확인되는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치료를 안내하는 등 조치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오는 11∼12일 1차 잠복결핵검사를 실시한 뒤 내년 2월 2차 검사키로 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지만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다. 지난해 신규 결핵 환자는 3만892명이었다. 조사 건수는 연간 3천500여건, 검사를 받는 접촉자는 18만명 정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