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경련 경영닥터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모델 제시
2018. 07.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7.7℃

베이징 28.1℃

자카르타 26.2℃

전경련 경영닥터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모델 제시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07. 18:2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7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대기업과 협력사 대표 80명이 ‘경영닥터제 2017년 2기 발대식 및 1기 성과발표회’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공 =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경영닥터제 2017년 2기 발대식 및 1기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영닥터제는 대기업 출신 자문위원들이 협력사의 경영문제 해소와 경쟁력 제고를 도와주는 제도다. 행사에는 배명한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소장, 자문위원·대기업 및 협력사 대표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2기 경영닥터제 추진 일정과 지난 1기 참여 협력사의 성공사례가 소개됐다.

소개된 기업 중 한 곳인 ㈜이루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1차 협력사다. 해당 회사는 OLED 디스플레이 제조공정에 들어가는 스퍼터(sputter) 설비를 제조하는 중소기업이다. ㈜이루자는 6개월에 걸친 정혁재 자문위원의 도움을 받았다. 제조공정 이원화로 생산성을 향상시켰으며 직원들의 잔업도 월 270시간 줄었다.

우수사례 소개 후 2기에 참여한 24개 협력사들과 자문위원의 개별상담 및 향후 자문일정을 논의했다. 협력사들은 기술·생산·품질(27.1%), 인사·노무관리(18.7%), 마케팅(16.7%) 분야 순으로 자문을 희망했다. 특히 대기업의 생산관리 시스템을 벤치마킹해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고자 하는 협력사가 많았다.

배 소장은 “경영닥터제는 전문위원들이 대기업에서 터득한 기업 경영에 대한 암묵지를 중소기업에 전수해 대기업과 협력사들이 함께 성장하는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 모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