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궁금해요 부동산]제천 화재 키운 ‘드라이비트’는 무엇?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8.8℃

베이징 22.4℃

자카르타 31.4℃

[궁금해요 부동산]제천 화재 키운 ‘드라이비트’는 무엇?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2. 11:1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건축 비용 싸고 빠른 시공 가능
가연성 커 화재 발생 시 치명적
처참한 외형 드러낸 제천 화재 참사현장
화재로 29명이 사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건물이 22일 오전 처참한 외형을 드러내고 있다./제공=연합뉴스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 화재 사고를 키운 것이 단열재 ‘드라이비트(drivit)’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이 소재에 대한 사람들의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충북 제천시는 22일 전날 화재가 발생한 하소동의 8층 짜리 스포츠센터 건물은 외장재로 드라이비트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드라이비트는 스티로폼을 외벽에 붙인 뒤 석고나 페인트를 덧바른 건축 마감 소재다. 가격이 대리석이나 벽돌의 3분의 1 수준인데다가, 시공에 얼마 시간이 걸리지 않는데다 단열 성능도 우수해 건축 현장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하지만 가연성이 커 화재 발생 시 취약한데다 불에 탈 때 스티로폼이 녹으면서 유독가스를 뿜어내 인명 피해를 더 크게 하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이번 사고에서도 불에 쉽게 타는 스티로폼이 불을 키우면서 위층까지 불이 번졌다. 연소 시 나온 유독가스가 계단을 타고 폐쇄구조로 만들어진 2층 여성 사우나장으로 번지면서 여성 사망자가 많았다.

앞서 드라이비트는 3년 전 의정부 아파트 화재 사고에서도 논란이 됐다. 당시 10층 규모 의정부 대봉그린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5명이 사망하고 12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 아파트도 드라이비트로 마감해 화재 피해가 컸었다.

2015년 10월부터 개정된 건축법은 6층 고층 건축물에는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할 수 없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전에 만든 건축물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무방비 상태다. 제천 스포츠건물도 2012년 3월 사용 승인을 받아 드라이비트를 사용할 수 있었던 것이다.

정부는 이처럼 드라이비트 문제가 커지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단열재의 유통과 시공 전반을 감시하고, 6층 이상 건축물에 대한 부실시공이 발견될 시 처벌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박승기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관은 “런던 그렌펠 아파트 화재사고에서 알 수 있듯 가연성 외장재는 대형 인명 피해의 원인이므로, 강화된 화재안전기준에 대한 현장 집행력 담보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건축법령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안전에 대한 모니터링도 내실있게 추진해 현장에서의 부실 발생을 방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