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북한 응원단의 밝은 미소, 다시 한번 볼 수 있길

[기자의눈] 북한 응원단의 밝은 미소, 다시 한번 볼 수 있길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0:2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정훈
문화스포츠부 방정훈 기자
지난해까지 안보 불안에 시달렸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너무나도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무술년 첫날 신년사를 통해 “대표팀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처를 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남북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평창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그동안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때마다 프랑스·독일·오스트리아·미국 등이 평창올림픽 불참 가능성을 시사해 대회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하지만 이번 발언을 계기로 북핵 도발을 우려하는 참가국 선수들의 평창행에 대한 불안 심리를 상당 부분 불식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한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람객이 늘어나고, 스폰서 유치에도 탄력을 받아 이제 한달여를 남겨둔 대회 붐업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올해 2월에 열리는 평창올림픽은 지난 1988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가 개최하는 지구촌 스포츠 축제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불참과 ‘도핑 스캔들’에 휩싸인 러시아가 출전금지 처분을 받아 선수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게 되면서 흥행에 직격탄을 맞았던 평창올림픽은 북한의 이번 발언으로 새 국면을 맞았다. 현재까지 평창올림픽 출전 의사를 밝힌 나라는 98개국으로 바로 전 대회인 소치 때보다 10개국이나 많다. 만약 북한이 참가한다면 서울올림픽에서도 이뤄내지 못했던 올림픽 정신을 그대로 담은 진정한 의미의 ‘평화올림픽’이 실현된다.

중요한 건 북한이 실질적으로 평창올림픽에 참여하기 위해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경기력이 약한 나라에게 부여하는 ‘와일드카드’를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유일하게 출전 자격을 얻은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렴대옥-임주식)에서 출전권을 행사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이 방법이 유일하다. 다행히도 IOC는 그동안 북한에 와일드카드를 부여하는 방안에 일관적으로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왔기 때문에 북한이 참가 결정만 내린다면 출전 전망은 밝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봤던 북한 응원단의 밝은 미소를 다시 한번 볼 수 있길 희망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