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신승혜의 ‘PINO17-01 부분’

[투데이갤러리]신승혜의 ‘PINO17-01 부분’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0:4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신승혜
PINO17-01 부분(thread on fabric 83x203cm 2017)
신승혜는 ‘숲과 집’이라는 이미지를 통해 환경에 지배당하는 인간으로서의 한계와 예술적 실천으로 그 한계를 넘어서고자 하는 작가의 열정을 보여준다.

그녀의 작품에는 유럽자수의 다양한 기술, 실과 패턴이 가진 본연의 아름다움, 작가의 감성 에너지가 응집돼 있다.

작품 속 ‘숲과 집’은 유교적 가정에서 성장한 여성에게 기대하는 구속의 답답함에서 벗어나 자유를 갈망하면서도, 길들여진 환경에서 벗어나길 두려워하는 이중적 인간 신승혜를 드러내고 있다.

순수미술과 패션디자인을 전공한 그녀의 작업은 세부적인 표현과 호방함이 긴장을 이룬다.

씨알콜렉티브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